이인영 “北이 핵 이야기해도 우린 평화 쏘아올려야”

11

서울 현충원 참배 “폭탄 떨어져도 평화 외치는 사람이 정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핵 억제력 강화와 핵 보유국 지위를 과시한 것에 대해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을 이야기할수록 우리는 더욱 더 강력하고 강렬하게 평화를 쏘아올려야 한다”고 30일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현충원 참배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핵보다 평화가 더 강력한 군사억제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폭탄이 떨어지는 전쟁의 한복판에서도 평화를 외치는 사람만이 더 정의롭고 더 정당할 수 있다 생각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우리 국민들 속에 있는 평화의 열망이 우리에게는 가장 강력한 힘이고 무기”라고 강조했다.

남한에서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다가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민의 송환을 북측에 요구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선 조사가 진행 중이고, 조사가 완료되는 시점에 정부의 최종적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북한은 월북한 탈북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로 의심된다며 개성시를 완전 봉쇄 하는 등의 조치했는데, 이와 관련해 이 장관은 북한 주민들의 건강을 우려했다.

그는 “개성시를 중심으로 봉쇄 격리 조치가 취해졌다고 해서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인식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북한 주민들의 건강이 나빠질 것을 우려하고, 주민들의 일상생활이 힘들고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아주 정성스럽고 따듯한 마음을 담아 위로하고 싶고 또 그 위로의 뜻을 전하고 싶다”며 남북간 보건의료 협력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그는 “개성뿐만 아니라 북쪽의 어느 곳에서든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협력할 일이 있다면 언제든지 해야겠다고 생각한다”며 “여러 상황들을 점검하고 대책들을 조용히 마련해보자 한다”고 했다.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