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금강산 관광 재개, 남북철도 연결 추진”

동해선 최북단 제진역 방문…”금강산 개별관광은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31일 동해선 최북단 기차역인 강원 고성군 제진역을 방문해 “금강산 관광이 재개될 수 있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동해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고성군수 등 관계자들과 제진역을 방문해 면담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금강산 개별 관광이 시작되면 분명하게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가 되고, 고성 등 접경지역 경제에 숨통을 틔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금강산 개별관광 재개를 남북 대화 재개의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남북 철도·도로 연결도 추진해 새로운 한반도 경제질서를 만들어나가겠다”면서 남북 교류의 구상을 밝혔다.

함명준 고성군수는 “금강산 개별관광의 길이 열리면 고성군뿐 아니라 한반도 전체에 변화가 있을 것”이라면서 협력 의사를 내비쳤다.

이 장관은 앞서 청문회 과정에서도 개별관광을 ‘금강산 문제의 창의적 해법’으로 거론하며 “지방자치단체, 사회단체, 여행사를 대상으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 장관은 이산가족이나 사회단체 중심 방북, 제3국 경유 관광, 외국인의 남북한 연계관광 등을 가능한 방식으로 언급했다.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