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집어삼킨 美경제…2분기 32.9% 역성장

5

통계집계 이후 최악…3분기 반등 기대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변수

미국 경제가 지난 2분기 코로나19의 직격탄을 고스란히 받았다.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역대 최악 수준으로 떨어졌다. 도시봉쇄 여파로 실업자가 급증한 데다, 미 경제 3분의 2를 책임지는 버팀목인 소비가 곤두박질쳐서다.

30일(현지시간) 미 상무부는 미국의 2분기 성장률이 마이너스(-) 32.9%(연율)라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1분기 GDP 성장률이 -5.0%를 기록, 6년 만에 역성장으로 돌아선 데 이어 하락 폭을 키운 셈이다. 미국은 매 분기 성장률을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나눠 발표하는데, 이날 공개한 건 속보치다.

미 언론들은 “이번 2분기 성장률은 1947년 이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최악”이라고 분석했다. 통계 집계 이후 종전 기록은 1958년 2분기로, -10%에 그쳤다.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에도 -8.4%에 불과했다. 통계 집계 전까지 포함할 경우에도 최악일 가능성이 크다는 게 미 언론들의 전언이다.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로이터통신)이라는 분석과 1921년 2분기를 넘어서는 최악(CNBC방송)이라는 관측 등이 나온다.

CNBC방송은 “지난 2세기 동안 30차례의 경기침체 중 이렇게 짧은 기간에 성장률이 급락한 적은 처음”이라고 썼다. 그나마 위안을 삼을만한 건 전문가들의 전망치(-34.5%)보다는 감소폭이 적었다는 점이다.

이같은 경기 후퇴는 3월 중순 이후 본격화한 봉쇄조치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 사람들이 밖에 나오지 않다 보니 소비는 급감했다. 가계지출은 43.5% 급감하면서 성장률은 23%포인트를 끌어내렸다. 멈춰버린 기업들은 ‘실업 쓰나미’를 불렀다. 기업투자와 주택투자도 각각 27%, 38.7% 줄었다. 지난 2분기 중 미 경제는 4월에 가장 크게 휘청였으며, 5월 이후부터는 각 주(州) 경제 정상화 작업 속에 차츰 상황이 나아지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3조 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책도 성장률 감소폭을 줄이는 역할을 했다.

3분기 성장률은 다시 반등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관측이다. 문제는 지난달 중순 이후 코로나19 확산 세가 다시 확산되면서 일부 주가 경제 정상화 작업에 제동을 걸고 있다는 점이다. 즉, 애초 예상했던 반등 폭에 미치지 못할 수 있다는 의미다. 전문가들이 ‘V’자 형태의 성장률 회복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는 배경이기도 하다.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