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지난해 美 사망원인 3위 추정··· 심장병·암 다음

지난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사망 원인 3위에 오른 것 같다고 CNN 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이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WSJ “북한, 국제단체 통해 백신 요청··· 유럽에도 문의”

"세계백신면역연합에 신청서 내고 유럽국가들 대사관과 접촉" 북한이 비정부기구인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가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받기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英 전문가 “코로나 백신, 남아공 변이엔 효과없을 수도”

"약 6주면 백신 새로 개발할 수 있다··· 변이 계속 나올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남아공 변이에는 효과가 없을...

美 국방 부장관 지명자 “한반도 비핵화 합의해도 주한미군 필요”

싱가포르 정상회담 직후 CSIS 글 올려··· "미군 철수, 미국 납세자에게 청구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국방부 부장관으로 지명한...

“백신이 끝 아니다” 화이자 접종 후 확진된 美간호사

백신 접종 6일 후 오한 등 증상 나타나 “백신 효과 10일에서 14일 정도 걸린다” 몸에서 항체...

美·EU 등 ‘백신여권’ 개발 착수··· 해외여행 쉬워지나?

개인정보 노출 없이 QR코드로 백신접종여부 증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에서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백신 여권'...

美전문가들 ‘김여정 초청·대북백신지원’ 바이든에 제안

"출범 초기부터 북에 대화 신호 보내야"··· RFA, 전직관리 등 설문 결과 보도 미국의 대북 전문가들이 내년 1월 출범하는 미국...

70% 센 英 코로나 변종 “전세계 창궐” vs “통제 가능”

영국서 발생한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가 전 세계에 유행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영국 전문가들이 주장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각국 보건당국은 "통제가 가능하다"고 발표하고 있지만 불안감은...

영국, 코로나 변종 확산에··· 유럽, 교통편 모두 차단

영국에서 기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전염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종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유럽이 속속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 영국에서 급속히 확산하는 변종...

불교 연등회, 한국 21번째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됐다

무형유산위원회 첫 온라인 회의서 등재 확정 "사회적 경계 허물고 위기 극복에 중요한 역할" 부처의 탄생을 축하하기...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