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대북협력, 할 수 있는 것부터…판문점 시범견학 6월 재개”

14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6일 판문점 견학 재개와 ‘평화통일 문화공간’ 조성 상황 점검을 위해 관계자들과 함께 판문점과 ‘DMZ 평화의길’ 파주 구간을 방문했다. (사진:통일부)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남북관계가 북·미대화 교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사실상 꽉 막혔지만 선제적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을 준비해 남북관계 개선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통일부의 대북정책의 방향에 대해 설명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4·27 남북 판문점공동선언 2주년 기념사에서 강조한 남북관계 원칙의 연장선이다.

현재 남북관계 개선에는 많은 제약이 따르고 애로사항이 많은데 막연히 상황이 좋아지기를 기다리기보다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을 적극적으로 찾고, 미리 준비를 하겠다는 얘기다.

현재 정부는 감염병 공동대응 체계 구축, 인도적 차원의 개별관광사업, 비무장지대 평화지대화, 판문점 관광, 남북철도연결 등을 중심으로 남북 간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 장관은 “코로나19 사태가 일상은 물론 남북관계, 한반도 정세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남북 간 보건의료 간 협력은 문 대통령도 강조한 생명의 한반도를 구현하는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K-방역의 핵심인 연대와 협력 원칙은 남북 간에서도 강조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이 감염병 공동대응체계를 만드는 과정에서 정보 공유, 표준적 체계 구성, 방역관련 기술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결핵 말라리아,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감염병에서 백신·신약 치료가 중요한데 특히 북한은 천연식물 기반의 천연물 신약에 강점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북 간 보건협력과 관련, 대북제재 저촉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김 장관은 “보건의료 분야에서는 제재면제는 국제사회에서도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고 실제로 최근 코로나19 PCR(유전자증폭검사) 장비의 경우 제재예외 신청에서 승인까지 24시간이 안 걸렸다”면서 “(보건)협력이 이뤄지면 한·미는 물론 국제사회에서도 긍정적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장관은 정부가 추진하는 동해북부선 사업에 대해 “남북철도 연결에 대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는 사업으로서 조건과 환경을 고려,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준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고 개별관광사업에 대해서도 “코로나19의 상황을 지켜보면서 논의재개 시점이나 현 상황을 가정한 대안 등을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남북 현안이나 협력 사업 논의를 위해 북한에 회담 등을 제안해 접촉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상황을 지켜보고 있지만 결국 우리의 일방적 의지만 가지고는 안 되는 한계가 있고, 가능한 시점에 대해서는 지속 검토중”이라면서 “조금 더 기다려보자”고 답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