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통화스와프 70조 규모로 확대··· 만기도 5년으로

한은·中인민은행 “교역증진·시장 안정 목적”

한국은행이 중국 인민은행과 70조원 규모의 한·중 통화스와프(swap·맞교환) 연장계약을 체결했다. 종전 계약보다 규모가 확대된 것으로, 계약 기간도 3년에서 5년으로 길어졌다. 국가 간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유사시 자국 화폐를 맡기고 미리 정해진 환율로 상대국 통화를 빌려올 수 있는 계약이다. 외화자금 조달이 급할 때 외환시장 안전판 역할을 한다.

한은은 이주열 한은 총재와 이강 인민은행 총재가 원·위안 통화스와프의 규모와 기간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22일 밝혔다.

규모는 2017년 10월 체결한 3600억위안(한화 약 64조원)보다 확대된 4000억위안(약 70조원)으로, 계약기간도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늘어났다. 앞서 지난 8일 한중 통화스와프 계약을 연장하기로 한 데 이어 그 규모와 기간을 더 확대하기로 한 것이다. 기존 계약은 지난 10일로 만료됐다.

한은 관계자는 “양국간 통화스와프는 교역 증진, 금융시장 안정 등이 목적”이라며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높은 시기에도 무역대금을 자국 통화로 결제할 수 있도록 보장함으로써 역내 금융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는 총 8개국과 총 1932억달러 상당의 통화스와프를 맺고 있다. 양자간 통화스와프는 미국(600억달러), 캐나다(사전한도 없음), 스위스(106억달러), 중국(590억달러), 호주(81억달러), 말레이시아(47억달러), 인도네시아(100억달러), 아랍에미리트(UAE·54억달러) 등이다. 이외에 ASEAN+3 국가(13개국)들과 다자간 통화스와프(CMIM·384억달러)를 체결 중이다.

관련글

시진핑, 바이든에 뒤늦은 축전··· “충돌 대신 협력해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뒤늦은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인영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우리 안정성과 직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와 관련해 "백신과 치료제가 중요한 협력의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본격 경기회복 아냐 3차 코로나 확산 충격 더 커”

"한은 정책 목표에 '고용 안정' 추가는 국민 경제에 큰 영향" "금융위의 금융결제원 감독은 중앙은행에 대한 불필요한 관여"

“단절된 남북대화 복원해 북미협상 중재 나서야”

통일연구원 김상기 박사 "북미 신뢰 부족해 한국의 역할 중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국이 북미 협상을 중재하기...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이인영 “삼중고 북 주민 생각않을 수 없어··· 식량 등 적시 협력해야”

'제로헝거 혁신정책회의' 축사··· "1984년 서울 수해때 북이 구호품 전달 기억"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필요하다면 남북이 내년 봄이라도 식량·비료...

시진핑, 바이든에 뒤늦은 축전··· “충돌...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뒤늦은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인영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와 관련해 "백신과 치료제가 중요한 협력의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본격 경기회복 아냐 3차...

"한은 정책 목표에 '고용 안정' 추가는 국민 경제에 큰 영향" "금융위의 금융결제원 감독은 중앙은행에 대한 불필요한 관여"

“단절된 남북대화 복원해 북미협상 중재...

통일연구원 김상기 박사 "북미 신뢰 부족해 한국의 역할 중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국이 북미 협상을 중재하기...

민주 “대공수사권 이관, 국정원 흑역사...

"수사권 문제 제외 모든 조항에서 여야합의 이뤄져"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5일 대공수사권 폐지를 골자로 한 국가정보원법 개정안...

결혼도 출산도 역대 최저··· 출생아...

통계청 '인구동향' 발표··· 9월 출생아 54개월째 최저 3분기 합계 출산율 0.84명··· 3년 연속 1명 미만 유력

올해 종부세 대상자 15만명 늘고...

올해 납부대상·세수 역대 최고··· 내달 15일까지 내야 업계 “양도세 높아 다주택자 집 팔기보다 절세 고민” ‘부동산...

북 “속도만 중시하면 재시공 못막아”···...

북한이 '양보다 질'을 내세우며 제품의 품질을 높이라고 주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질 제고는 중요한 정치적 사업' 제하 논설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