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코로나 백신은 게임체인저··· 북과 보건협력 적극 나서야”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이인영 장관(오른쪽)과 서호 차관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된다면 남북 간 보건의료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나 백신 개발이 가시권에 들어오거나 시중에 유통되기 시작하면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코로나19 중심으로 보건의료협력을 적극적으로 할 수 있는 자세로 임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그렇게 되면 북한도 경직된 방역체제에서 벗어나 새로운 환경을 맞이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구체적으로는 “북한이 ‘경제보다 방역이 우선’이라며 모든 것을 닫아건 상황과 다르게 나올 수 있는 여지가 있다”며 “코로나19 치료제나 백신이 등장할 때 보다 능동적으로 보건의료협력에 나서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 장관은 코로나 관련 남북 보건의료협력은 “북한을 돕는 것이기 이전에 대한민국 스스로 코로나19, 그 외에 보건 방역태세를 스스로 강화하는 길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과 북이 접경지역의 감염병이나 기후위기와 같은 공동 재난·재해에 대해 대응할 수 있는 ‘남북접경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이용선 의원의 제안에 이 장관은 “재난재해에 공동 대처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이 있다”며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글

이인영 “삼중고 북 주민 생각않을 수 없어··· 식량 등 적시 협력해야”

'제로헝거 혁신정책회의' 축사··· "1984년 서울 수해때 북이 구호품 전달 기억"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필요하다면 남북이 내년 봄이라도 식량·비료...

시진핑, 바이든에 뒤늦은 축전··· “충돌 대신 협력해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뒤늦은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인영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우리 안정성과 직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와 관련해 "백신과 치료제가 중요한 협력의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본격 경기회복 아냐 3차 코로나 확산 충격 더 커”

"한은 정책 목표에 '고용 안정' 추가는 국민 경제에 큰 영향" "금융위의 금융결제원 감독은 중앙은행에 대한 불필요한 관여"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이인영 “삼중고 북 주민 생각않을 수 없어··· 식량 등 적시 협력해야”

'제로헝거 혁신정책회의' 축사··· "1984년 서울 수해때 북이 구호품 전달 기억"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필요하다면 남북이 내년 봄이라도 식량·비료...

시진핑, 바이든에 뒤늦은 축전··· “충돌...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뒤늦은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인영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와 관련해 "백신과 치료제가 중요한 협력의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본격 경기회복 아냐 3차...

"한은 정책 목표에 '고용 안정' 추가는 국민 경제에 큰 영향" "금융위의 금융결제원 감독은 중앙은행에 대한 불필요한 관여"

“단절된 남북대화 복원해 북미협상 중재...

통일연구원 김상기 박사 "북미 신뢰 부족해 한국의 역할 중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국이 북미 협상을 중재하기...

민주 “대공수사권 이관, 국정원 흑역사...

"수사권 문제 제외 모든 조항에서 여야합의 이뤄져"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5일 대공수사권 폐지를 골자로 한 국가정보원법 개정안...

결혼도 출산도 역대 최저··· 출생아...

통계청 '인구동향' 발표··· 9월 출생아 54개월째 최저 3분기 합계 출산율 0.84명··· 3년 연속 1명 미만 유력

올해 종부세 대상자 15만명 늘고...

올해 납부대상·세수 역대 최고··· 내달 15일까지 내야 업계 “양도세 높아 다주택자 집 팔기보다 절세 고민” ‘부동산...

북 “속도만 중시하면 재시공 못막아”···...

북한이 '양보다 질'을 내세우며 제품의 품질을 높이라고 주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질 제고는 중요한 정치적 사업' 제하 논설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