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발생 10개월만에 확진자 3만·사망 500명 넘었다

신규확진 국내발생 84일만에 최다··· 수도권에 218명 집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363명으로 집계되면서 국내 코로나19 첫 환자 발생 10개월 만에 누적 확진자 수가 3만명을 넘었다. 누적 사망자도 500명을 넘어섰다.

국내 발생 확진자 수도 8월 말 이후 83일 만에 300명을 초과했다. 누적 환자 수가 대구보다 많게 된 서울에서 하루 127명 등 수도권에서 218명이 집중됐다. 비수도권에서도 이틀 연속 100명대로 확인됐다.

20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0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 0시 이후 363명 늘어난 3만17명이다.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1월20일 인천국제공항 환승 과정에서 첫 환자가 발견된 이후 정확히 10개월째인 이날 305일 만에 3만명을 넘게 됐다. 8~13일 6일간 100명대, 14~17일 4일간 200명대였던 하루 확진자 수는 18~20일 3일째 300명대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하루 의심 환자로 신고돼 방역당국이 실시한 신규 코로나19 진단검사는 1만9600건으로 하루 전 1만9481건보다 119건 늘었다. 신규 검사 건수 대비 신규 확진자 비율은 약 1.9%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320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43명이다.

지역사회 전파 위험성이 높아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조정시 핵심 지표로 보는 하루 국내 발생 확진 환자는 하루 사이 27명이 증가했다. 국내 발생 환자가 하루 300명을 초과한 건 8월29일(308명) 이후 83일 만에 처음이며 320명은 8월28일(359명) 이후 84일 만에 가장 많은 숫자다.

지역별로 국내 발생 확진자는 서울 127명, 경기 62명, 인천 29명, 강원 24명, 경남 18명, 충남 15명, 전남 14명, 전북 13명, 경북 7명, 광주 4명, 부산 2명, 충북 2명, 제주 2명, 대구 1명 등이다.

누적 확진자 수가 7236명으로 1차 유행이 발생했던 대구 누적 확진자 수(7211명)를 초과한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환자 수는 218명으로 8월29일(244명) 이후 83일 만에 최대 규모로 확인됐다. 200명대는 8월30일(203명) 이후 82일 만에 처음이다.

비수도권에선 호남권 31명, 강원 24명, 경남권 20명, 충청권 17명, 경북권 8명, 제주 2명 등 102명이 확인됐다.

7일부터 적용된 사회적 거리 두기는 총 5단계(1→1.5→2→2.5→3단계)로 생활방역(1단계), 지역 유행(1.5~2단계), 전국 유행(2.5~3단계) 등으로 구분한다.

수도권은 100명, 충청·호남·경북·경남권은 30명, 강원·제주권은 10명 등 권역별로 1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를 기준으로 그 미만이면 1단계, 그 이상이면 1.5단계가 적용된다.

지역유행이 급속도로 전파되고 전국적 유행이 시작되는 것으로 보는 2단계는 ▲권역별 1.5단계 기준을 2배 이상 증가 ▲2개 이상 권역 유행 지속 ▲전국 1주간 일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300명 초과 중 1개 조건만 충족해도 적용된다. 전국 유행 단계인 2.5단계는 전국 400~500명 이상, 3단계는 800~1000명 이상일 때다.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를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 153.28명, 충청권 12,86명, 호남권 25.14명, 경북권 7.43명, 경남권 11.57명, 강원 17.0명, 제주 0.43명 등이다. 수도권과 강원권이 이미 1.5단계 기준을 초과한 가운데 호남권도 예비 경보 발령 수준인 80%(24명)를 넘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43명으로 집계됐다. 공항·항만 검역 과정에서 23명이 확인됐으며 나머지 20명은 입국 이후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확진됐다. 외국인이 33명이며 내국인은 17명이다.

유입 추정 국가는 방글라데시 1명(1명), 러시아 17명(17명), 인도네시아 2명, 일본 1명, 사우디아라비아 1명(1명), 폴란드 1명, 독일 1명, 터키 1명(1명), 스페인 1명(1명), 미국 10명(9명), 브라질 2명, 과테말라 3명, 파나마 1명, 우간다 1명(1명) 등(괄호 안은 외국인 환자 수)이다.

코로나19 사망자는 3명 추가로 발생해 지금까지 총 501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1.67%다.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65명이 늘어 총 2만6263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자 비율은 87.49%다.

이로써 격리돼 치료 중인 환자는 195명이 늘어 3253명이 됐다. 이 가운데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 84명으로 확인됐다.

관련글

이인영 “삼중고 북 주민 생각않을 수 없어··· 식량 등 적시 협력해야”

'제로헝거 혁신정책회의' 축사··· "1984년 서울 수해때 북이 구호품 전달 기억"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필요하다면 남북이 내년 봄이라도 식량·비료...

시진핑, 바이든에 뒤늦은 축전··· “충돌 대신 협력해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뒤늦은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인영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우리 안정성과 직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와 관련해 "백신과 치료제가 중요한 협력의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본격 경기회복 아냐 3차 코로나 확산 충격 더 커”

"한은 정책 목표에 '고용 안정' 추가는 국민 경제에 큰 영향" "금융위의 금융결제원 감독은 중앙은행에 대한 불필요한 관여"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이인영 “삼중고 북 주민 생각않을 수 없어··· 식량 등 적시 협력해야”

'제로헝거 혁신정책회의' 축사··· "1984년 서울 수해때 북이 구호품 전달 기억"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필요하다면 남북이 내년 봄이라도 식량·비료...

시진핑, 바이든에 뒤늦은 축전··· “충돌...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뒤늦은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인영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와 관련해 "백신과 치료제가 중요한 협력의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본격 경기회복 아냐 3차...

"한은 정책 목표에 '고용 안정' 추가는 국민 경제에 큰 영향" "금융위의 금융결제원 감독은 중앙은행에 대한 불필요한 관여"

“단절된 남북대화 복원해 북미협상 중재...

통일연구원 김상기 박사 "북미 신뢰 부족해 한국의 역할 중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국이 북미 협상을 중재하기...

민주 “대공수사권 이관, 국정원 흑역사...

"수사권 문제 제외 모든 조항에서 여야합의 이뤄져"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5일 대공수사권 폐지를 골자로 한 국가정보원법 개정안...

결혼도 출산도 역대 최저··· 출생아...

통계청 '인구동향' 발표··· 9월 출생아 54개월째 최저 3분기 합계 출산율 0.84명··· 3년 연속 1명 미만 유력

올해 종부세 대상자 15만명 늘고...

올해 납부대상·세수 역대 최고··· 내달 15일까지 내야 업계 “양도세 높아 다주택자 집 팔기보다 절세 고민” ‘부동산...

북 “속도만 중시하면 재시공 못막아”···...

북한이 '양보다 질'을 내세우며 제품의 품질을 높이라고 주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질 제고는 중요한 정치적 사업' 제하 논설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