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세프, 내년 대북지원 예산 2270만달러 책정

유니세프(유엔아동기금·UNICEF)가 내년도 북한에 대한 지원예산을 2270만달러(253억원)로 책정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0일 전했다.

유니세프는 지난 18일 발표한 ‘북한 어린이를 위한 2021 인도주의적 활동’ 제목의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지원 대상은 어린이 160만 명과 성인 720만 명이라고 소개했다.

이는 올해 예산 2천250만 달러와 비슷한 금액이다.

지난해 말 유니세프는 올해 예산으로 1950만 달러를 책정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지난 4월 올해 예산액을 보건 분야에서만 300만 달러 추가했다.

내년도 지원 예산 중 영양사업에 약 900만달러, 보건 사업에 650만 달러, 식수 위생 분야에 717만달러 등을 배분할 예정이며 특히 자연재해와 코로나19에 대한 ‘통합비상대비대응’도 지원할 계획이다.

영양사업에는 5세 미만 어린이 160만명에 대한 비타민 A와 미세영양소 지원, 급성 영양실조에 걸린 59개월부터 6세 사이 어린이 9만 5000명에 대한 치료가 포함됐다.

보건사업에는 유니세프가 지원하는 시설 내 어린이와 여성 60만 명의 설사 치료, 50개 군의 임산부 9만500명에 대한 산부인과 신생아 관련 응급치료 제공, 보건시설 내 의료 요원 2만 명에 대한 개인보호장비 공급, 600만 명에 대한 필수의약품 지원 등이 예정됐다.

식수 위생 사업으로 북한 주민 20만 명에게 식수와 개인위생을 위한 안전한 물을 충분히 공급하는 사업 등을 계획했다.

관련글

시진핑, 바이든에 뒤늦은 축전··· “충돌 대신 협력해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뒤늦은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인영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우리 안정성과 직결”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와 관련해 "백신과 치료제가 중요한 협력의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본격 경기회복 아냐 3차 코로나 확산 충격 더 커”

"한은 정책 목표에 '고용 안정' 추가는 국민 경제에 큰 영향" "금융위의 금융결제원 감독은 중앙은행에 대한 불필요한 관여"

“단절된 남북대화 복원해 북미협상 중재 나서야”

통일연구원 김상기 박사 "북미 신뢰 부족해 한국의 역할 중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국이 북미 협상을 중재하기...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이인영 “삼중고 북 주민 생각않을 수 없어··· 식량 등 적시 협력해야”

'제로헝거 혁신정책회의' 축사··· "1984년 서울 수해때 북이 구호품 전달 기억"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필요하다면 남북이 내년 봄이라도 식량·비료...

시진핑, 바이든에 뒤늦은 축전··· “충돌...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뒤늦은 당선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시 주석은...

이인영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6일 북한에 대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지원 문제와 관련해 "백신과 치료제가 중요한 협력의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주열 “본격 경기회복 아냐 3차...

"한은 정책 목표에 '고용 안정' 추가는 국민 경제에 큰 영향" "금융위의 금융결제원 감독은 중앙은행에 대한 불필요한 관여"

“단절된 남북대화 복원해 북미협상 중재...

통일연구원 김상기 박사 "북미 신뢰 부족해 한국의 역할 중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한국이 북미 협상을 중재하기...

민주 “대공수사권 이관, 국정원 흑역사...

"수사권 문제 제외 모든 조항에서 여야합의 이뤄져"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5일 대공수사권 폐지를 골자로 한 국가정보원법 개정안...

결혼도 출산도 역대 최저··· 출생아...

통계청 '인구동향' 발표··· 9월 출생아 54개월째 최저 3분기 합계 출산율 0.84명··· 3년 연속 1명 미만 유력

올해 종부세 대상자 15만명 늘고...

올해 납부대상·세수 역대 최고··· 내달 15일까지 내야 업계 “양도세 높아 다주택자 집 팔기보다 절세 고민” ‘부동산...

북 “속도만 중시하면 재시공 못막아”···...

북한이 '양보다 질'을 내세우며 제품의 품질을 높이라고 주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질 제고는 중요한 정치적 사업' 제하 논설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