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박근혜 사면’ 찬성 47.7% vs 반대 48% ‘팽팽’

노인층서 찬성 의견 많고 20~40대 반대 많아

보수성향 67.5% 찬성 진보성향 75.1% 반대

최근 정치권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이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두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한 국민들의 찬성과 반대 의견이 팽팽하게 갈렸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직 대통령 사면 관련 찬반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찬성한다’라는 응답이 47.7%(매우 찬성 27.5%, 찬성하는 편 20.2%), ‘반대한다’라는 응답이 48.0%(매우 반대 35.6%, 반대하는 편 12.4%)로 팽팽하게 집계됐다.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4.3%였다.

권역별로는 찬반이 다르게 나타났다. 먼저 부산·울산·경남(찬성 66.6% vs 반대 29.4%)과 대전·세종·충청(58.3% vs 37.4%), 대구·경북(56.8% vs 31.3%)에서는 반대 대비 찬성 응답 비율이 높았다.

반대로 광주·전라(19.3% vs 76.6%)와 인천·경기(39.6% vs 57.1%)에서는 ‘반대한다’라는 응답이 다수였다. 특히 광주·전라에서는 ‘매우 반대’ 56.9%, ‘반대하는 편’ 19.7%로 거주자 10명 중 절반 이상은 적극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찬성’ 49.0% vs ‘반대’ 47.6%로 전직 대통령 사면에 대한 찬반이 팽팽하게 갈렸다.

연령대별로 찬반 응답 분포에 차이를 보였다.

60대(찬성 68.1% vs 반대 28.8%)와 70세 이상(68.1% vs 29.5%) 10명 중 7명 정도는 전직 대통령 사면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60대(매우 찬성 40.0%, 찬성하는 편 28.0%)와 70세 이상(매우 찬성 46.6% 찬성하는 편 21.5%) 모두 ‘매우 찬성한다’라는 적극 찬성이 40%대로 집계됐다.

반면 40대(31.5% vs. 63.7%)와 30대(35.9% vs. 59.1%), 20대(42.4% vs. 51.6%)에서는 찬성 대비 반대가 많아 다른 결과를 보였다. 40대에서는 ‘매우 반대’ 53.1%, ‘반대하는 편’ 10.5%였으며, 30대에서는 ‘매우 반대’ 47.1%, ‘반대하는 편’ 12.0%로 사면에 대한 적극 반대가 평균 대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50대에서는 ‘찬성’ 48.2% vs ‘반대’ 48.0%로 찬반이 대등하게 집계됐다.

지지하는 정당별로도 응답이 갈렸다. 국민의힘 지지층 내에서는 ‘찬성한다’라는 응답이 80%대로 집계된 반면,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는 ‘반대한다’라는 응답이 80%대로 결과가 대비됐다.

이념성향별로도 찬반이 갈렸다. 보수성향자 중 67.5%는 전직 대통령 사면에 ‘찬성한다’라고 응답했지만, 진보성향자 중 75.1%는 ‘반대한다’라고 응답했다.

중도성향자에서는 ‘찬성’ 51.0% vs ‘반대’ 43.5%로 오차범위 이내로 비슷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상대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4.4%포인트, 응답률은 6.7%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글

자영업자 3차지원금 11일부터 지급··· 설 전에 90%까지

집합금지 300만원·영업제한 200만원·매출감소 100만원 겨울스포츠·숙박도 포함··· 사행성·부동산 임대업 제외 오는 1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3차 확산 완만한 감소세··· 헬스장 영업제한 재검토”

방역 당국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완만한 감소세라고 평가하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노력을 소홀히 하면 다시 확산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최근...

코로나, 지난해 美 사망원인 3위 추정··· 심장병·암 다음

지난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사망 원인 3위에 오른 것 같다고 CNN 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이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동학개미의 힘’··· 한국증시 65년만에 3000시대 열었다

코스피 3000시대다. 박스피, 코리아 디스카운트는 이미 옛말이 됐다. 신축년 새해 세번째 거래일인 6일 오전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1%(30포인트)이상 오르며 3020선을...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자영업자 3차지원금 11일부터 지급··· 설 전에 90%까지

집합금지 300만원·영업제한 200만원·매출감소 100만원 겨울스포츠·숙박도 포함··· 사행성·부동산 임대업 제외 오는 11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3차 확산 완만한 감소세··· 헬스장...

방역 당국이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완만한 감소세라고 평가하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노력을 소홀히 하면 다시 확산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최근...

‘이명박·박근혜 사면’ 찬성 47.7% vs...

노인층서 찬성 의견 많고 20~40대 반대 많아 보수성향 67.5% 찬성 진보성향 75.1% 반대 최근 정치권에서 이명박·박근혜...

코로나, 지난해 美 사망원인 3위...

지난해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사망 원인 3위에 오른 것 같다고 CNN 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은 이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동학개미의 힘’··· 한국증시 65년만에 3000시대...

코스피 3000시대다. 박스피, 코리아 디스카운트는 이미 옛말이 됐다. 신축년 새해 세번째 거래일인 6일 오전 코스피지수는 전일대비 1%(30포인트)이상 오르며 3020선을...

‘김정은 측근’ 김여정·조용원 전면에··· 집행부...

당대표 구성서 軍 줄고 행정·현장당원 비중 늘어 북한의 제8차 노동당 대회를 이끄는 집행부가 5년 만에 대거 물갈이됐다.

김정은 “경제발전 목표 엄청 미달”···...

7차와 달리 '핵' 성과 언급 없어··· 경제실패 이례적 자인 김정은 "통일·대외관계 진전" 언급··· 대미·대남정책 주목 북한의...

집값 꼭 잡는다더니··· 정부 통계로도...

정부 통계에서 작년 전국 집값이 5.36% 올라 9년 만에 가장 많이 올랐다. 전셋값도 4.61% 올라 5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코로나 누적 사망자 1000명 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는 715명으로 하루 만에 다시 1000명 아래로 내려갔지만, 사망자가 26명 늘어 누적 사망자가 1000명을 넘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