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시위 주말이후 최대…군대 막으려 곳곳 ‘차량 버려두기’

“쿠데타 합리화에 수치 추가 기소 ‘막가파식’ 조치에 민심 불만 더 커져
군병력·장갑차 배치 후 감소 추세 시위대 급증…교민 “어제와 비교 불가”
양곤에서 ‘고장난 차 버려두기 운동’에 참여한 차량. 후드가 열려있고 쿠데타 규탄 팻말이 유리창 앞에 끼워져 있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미얀마에서 17일 쿠데타에 항의하는 거리 시위의 불꽃이 다시 커졌다.

    이날 양곤 등 주요 도시 곳곳에서 수만명의 시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군부의 쿠데타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주말 군 병력 투입 이후 최대 규모의 시위로 군부의 쿠데타 합리화와 구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에 대한 추가 기소가 기름을 부은 격이다.

    일각에서 군 병력 양곤 추가 배치설도 나오면서 충돌 우려도 제기된다.

    현지 매체 및 외신에 따르면 최대 도시 양곤에서는 이날 오전부터 대규모 시위대가 시내 곳곳에 집결했다.

    기독교 성직자 및 가톨릭 신부, 토목 기사 등은 양곤 미국 대사관 앞 등에서 시위를 벌였다.

    수도 네피도에서도 시민, 공무원, 농민 등 수 만명이 시내에서 행진하면서 쿠데타 항의 구호 등을 외쳤다고 미얀마 나우는 전했다.

    영상에는 시민불복종 운동(CDM)이 적힌 손팻말과 쿠데타를 규탄하는 대형 현수막 등을 든 시위대 행렬이 계속해서 이어지는 모습이 나온다.’


양곤 시내 중심부를 가득 메운 쿠데타 항의 시위대

    AFP 통신은 주말 군 병력 투입 이후 ‘최대 규모’라고 보도했다.

    양곤에서는 군 병력 추가 투입설에 대응해 시위대가 새로운 시위 방식을 전개했다.

    ‘고장 난 차량 버려두기’ 시위로, 마치 차량이 고장 난 것처럼 앞부분 후드(엔진룸 덮개)를 들어 올린 뒤 도심 도로는 물론, 외곽과 양곤을 잇는 교량 등에 버려두는 시위 방식이다.

    군 병력의 양곤 투입이나, 양곤 내 군경의 원활한 이동을 막으려는 조치다.’


시위대가 차량으로 다리를 막자 일부 시민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SNS에서는 후드를 올려진 채 방치된 듯한 차량의 모습이 다수 올라와 있다.

    차량 앞 유리에는 ‘미얀마에 정의를’이라는 문구가 적힌 손팻말이나 수치 고문 얼굴이 그려진 전단이 꽂혀있다.

    자신이 모는 택시로 이 시위에 참여한 꼬 예(26)씨는 로이터 통신에 “우리는 진실을 원한다”며 “진실은 민주주의이고, 수치 고문과 윈 민 대통령의 석방”이라고 말했다.’


‘고장난 차량 버려두기’ 운동으로 양곤 시내를 막는 시위대.

    대학생 닐라(가명)도 AFP 통신에 “군부 통치를 끝장내기 위해 우리의 단결력과 힘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시민들이 거리로 나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날 군사정부 대변인이 기자회견에서 작년 11월 총선 부정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아 군부가 정권을 잡는 것이 불가피했다며 쿠데타를 합리화하고, 군정이 수치 고문을 재해관리법 위반으로 추가 기소하면서 이날 대규모 시위는 예고됐다.

    이날 오전 1시 군부의 인터넷 차단 수 시간 전부터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이날 대규모 거리시위 메시지가 전달됐다.

    로이터 통신은 반(反) 군정 활동가인 킨 산다르가 페이스북에 “독재자들을 끌어내리기 위해 수백만이 모이자”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수치 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NLD)의 대변인인 찌 토는 “미얀마와 젊은이들의 미래를 파괴한 군정에 대항해 대규모로 행진하자”고 촉구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양곤에 사는 교민은 오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제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시위대가 흘레단 주위에 모여 있다”고 전했다.’


“군홧발 밑에 무릎 꿇지 않겠다” 플래카드를 내건 양곤의 시위대.

    쿠데타 항의 시위가 12일째 이어진 가운데 군경이 이날 시위대에 폭력을 사용하며 거칠게 충돌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톰 앤드루스 유엔 특별보고관은 성명을 내고 “군인들이 외딴 지역에서 양곤 등으로 이동 중이라는 보고를 받았다”며 “과거 사례를 보면 군 병력 이동은 대규모 살상, 행방불명 그리고 구금에 앞서 이뤄진 것이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통일TV
증오와 분단을 넘어 평화로 통일로

관련글

북한, 유아교육에 AI 로봇 활용…”호기심으로 집중력 높아져”

'인재 양성'에 주력…영어 유치원·주산 교육 등 새 교육방식 활발 도입 교육용 로봇에 카드를 인식시키는 북한 어린이(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유치원과 초등학교(소학교)에서...

볼턴 “북한에 군사적 대응 선택지 유지해야” 주장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의 핵활동에 대해...

미국, ‘미사일방어 북한에 초점’ 언급한 날 ICBM 시험발사

심야시간에 '미니트맨-3' 쏘아…"위협억제·동맹국 안심시켜"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군기지서 발사되는 미니트맨3 ICBM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미국이 '미사일...

통일부 “북한인권재단, 국회가 뜻 모아주면 신속 출범 가능”

이인영 탈북민 '명예훼손' 고소에 "따로 대응 않겠다" 통일부 로고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23일 국회가...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인천시, 북한에 분유 100t 지원…남북협력기금 100억원 조성

판문점 모형(인천=연합뉴스) 2019년 6월 인천시청에 임시 전시된 판문점 디오라마.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는 중앙정부와 함께 올해에도 남북관계 진전과...

지자체 대북사업 지원 ‘정책협의회’ 법적...

통일차관이 위원장…남북교류협력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통과 남북교류협력법 '손질' (CG)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통일부가 지자체의 남북...

북한, 유아교육에 AI 로봇 활용…”호기심으로...

'인재 양성'에 주력…영어 유치원·주산 교육 등 새 교육방식 활발 도입 교육용 로봇에 카드를 인식시키는 북한 어린이(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유치원과 초등학교(소학교)에서...

볼턴 “북한에 군사적 대응 선택지...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대북 강경파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의 핵활동에 대해...

국민의힘, 北인권재단 이사 5명 단독추천

국민의힘,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서 제출(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 김석기 국민의힘 간사(왼쪽)와 최형두 의원이 24일 오후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서를 제출하기 위해...

미국, ‘미사일방어 북한에 초점’ 언급한...

심야시간에 '미니트맨-3' 쏘아…"위협억제·동맹국 안심시켜" 미국 캘리포니아주 공군기지서 발사되는 미니트맨3 ICBM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미국이 '미사일...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신세대 군간부...

해군사령관 김성길·공군사령관 김충일…김정관·권영진에 차수 칭호 김정은, 군 간부 도덕적 결함 지적…"군 내 규율 확립"(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시민단체, 한미훈련 중단 요구하며 청와대에...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진보성향의 시민단체와 시민들이 3월로 예정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하는 서한과 '평화의 꽃'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세계식량계획 “국경 봉쇄 지속하면 대북지원...

통일부 "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도 속도 늦어져" 북한 국경 폐쇄 (PG)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정래원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