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수해 입은 함경도 비판…”치수사업 형식적…결과 심각”

노동신문, 지난달 폭우 피해지역인 신흥군·홍원군·화대군 등 집중 비판

지난달 초 폭우로 무너진 함경남도의 다리

폭우로 무너진 북한 함경남도 다리

북한이 최근 수해를 겪은 함경남도 등 일부 지역이 강·하천 정리를 무책임하게 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봄철국토관리총동원사업’ 현황을 평가한 기사에서 “(함경남도) 신흥군의 일꾼(간부)들은 요행수를 바라면서 응당 힘을 넣어야 할 강·하천 정리를 매우 무책임하게 했다”며 “결국 물관리 사업에 지장을 주어 엄중한 결함들이 발로됐다(드러났다). 그 후과는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함경남도) 홍원군과 (함경북도) 화대군에서도 서로 책임을 위에 밀고 아래에 밀면서 강·하천 정리를 형식적으로 하는 편향이 나타났다”며 “(강원도) 김화군의 실태 또한 마찬가지”라고 혹평했다.

    이어 함경남도 요덕군, 황해북도 사리원시, 남포시 용강군, 강원도 판교군, 평안남도 양덕군 등도 비판 대상으로 언급됐다.

    북한은 작년에 이어 지난달 연이은 함경남북도의 폭우로 주민 수천 명이 긴급대피하고 주택·농경지가 침수됐는데, 신흥군·홍원군·화대군은 피해가 집중된 지역이다.

    최대 피해지역인 신흥군에는 사흘 동안 308㎜의 비가 쏟아져 농경지와 주택이 물에 잠기고 도로·제방이 무너졌고, 홍원군도 피해를 봐 김덕훈 내각 총리가 직접 시찰에 나선 피해지역이다. 화대군에는 이틀간 강수량이 450㎜를 넘겨 도로가 물바다가 됐다.

지난달 11일 폭우로 도로가 물에 잠긴 함경북도 화대군의 모습. [조선중앙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신문은 “(국토관리사업을)만성적으로 대하며 어깨를 들이밀지 않은 해당 지역 일꾼들의 그릇된 사상관점과 무책임성에 문제가 있다”며 “비판이나 받지 않을 정도로 적당히 일하면서 구체적인 방법론이 없이 일반적인 강조나 하고 독촉이나 하며 요령주의적으로 일한 데 또 다른 원인이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특히 “수륙선(해안선)에 인접하고 있는 동해 연선의 살림집 이설(이전)을 바로 하지 못한 함경북도와 강원도의 일꾼들도 단단히 각성하여 이 사업을 책임지고 집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문은 각 시·군 치수 사업은 지역의 몫이고 “피해 복구라는 무거운 짐을 나라에 떠맡겨서는 안된다”며 “협소하고 근시안적인 관점과 만성병, 일시적인 일본새와 완만성을 결정적으로 뿌리 뽑을 것”을 당부했다.

    최근 북한은 해마다 반복되는 수해를 막기 위해 강바닥을 파내고 물길을 정리하는 등 치수 사업을 중요한 정책적 과제로 내세우고 실행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은 지난달 보고서에서 위성사진 분석 결과를 토대로 함경남북도 지역 피해 농경지가 4천㏊에 달하고 수재민도 1천300명이 넘는 것으로 추산했다.

통일TV
증오와 분단을 넘어 평화로 통일로

관련글

문대통령 “바이든 노련한 리더십…북미대화로 문제 풀릴 것”

"BTS 유엔 행사 참석 '대박'…내달이후 백신 접종도 앞서가는 나라 될것" 문 대통령, BTS와 미국 방송...

김여정 “종전선언 좋은 발상…적대 철회하면 관계회복 논의”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4일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북한 “적대정책 편 스가, 영원히 저주”…’포스트 스가’에도 경고

외무성 연구원 명의 글…"대북 적대정책에 매달리면 비참한 참패" 북한이 내달 물러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를 신랄하게 비난하고 그 뒤를...

정부, 민간 대북지원사업에 100억원 지원키로

교추협서 의결…북한과 합의하면 사업당 5억원 이내서 이례적 전액 지원북한 인도지원 호응안해 실제 집행은 불투명…'남북관계 반전 계기' 의도 정부가 대북...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문대통령 “바이든 노련한 리더십…북미대화로 문제 풀릴 것”

"BTS 유엔 행사 참석 '대박'…내달이후 백신 접종도 앞서가는 나라 될것" 문 대통령, BTS와 미국 방송...

김여정 “종전선언 좋은 발상…적대 철회하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4일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북한 “적대정책 편 스가, 영원히...

외무성 연구원 명의 글…"대북 적대정책에 매달리면 비참한 참패" 북한이 내달 물러나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를 신랄하게 비난하고 그 뒤를...

정부, 민간 대북지원사업에 100억원 지원키로

교추협서 의결…북한과 합의하면 사업당 5억원 이내서 이례적 전액 지원북한 인도지원 호응안해 실제 집행은 불투명…'남북관계 반전 계기' 의도 정부가 대북...

북한 “아직 종전선언할 때 아냐…미...

북한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 추진에 대해 "시기상조"라는 답변을 내놨다.     리태성 외무성 부상은 24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미 국무부, 종전선언 질문에 “대북...

고위당국자 "대북관여 모색 지속…대면외교가 최선, 대북 적대의도 없어""日, 오커스에 매우 관심…경쟁적·협력적·대립적 美中관계 가장 중요"

60대 탈북 여성, 파주서 월북...

60대 탈북 여성이 경기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월북을 시도하다가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통일대교

한미, 내주 서울서 ‘통합국방협의체’ 개최…대북정책...

북 탄도미사일·핵활동 관련 상황평가 관측…전작권 전환도 논의 예정 국방부 한국과 미국 국방부는...

통일부 “종전선언 통해 한반도 공고한...

"남북 평화프로세스 진전시키는 신뢰구축 조치" 문대통령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종전선언 제안" (CG) 통일부는 문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