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안보실장 회담…”종전선언 설명, 미국 이해 깊어져

美 “對北 적대시 정책 없다…北과 조건없이 만나 협상” 재강조
한미 “北, 대화나서면 실질진전 있을 것” 공감…美 “北 긴장고조 행위 자제 촉구”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12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양측은 대북 문제 등을 협의했다

한미 안보실장 회담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2일(현지시간)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이 없다는 미국 측의 ‘진정성’을 재확인한다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미국은 북한과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서 협상을 해나가겠다는 입장임을 재차 강조했다고 청와대 국가안보실이 밝혔다.

    한미 안보실장은 이날 협의에서 미국이 대북정책을 마련한 이래 한미가 각급에서 대북 관여를 위한 외교적 노력 등 북한 문제에 대해 쉴 틈 없이 긴밀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고 평가하고, 구체적인 대북 관여 방안에 대해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미 측의 이런 언급은 대북 적대시 정책이 없다면서 북한과의 조건 없는 대화를 강조해 온 그간 조 바이든 행정부 입장의 연장선이다.

    하지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시간 11일 국방발전전람회 연설에서 미국의 태도가 여전히 적대적이라며 대미 불신을 드러낸 직후 대북 정책 등 미국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사령탑이 발신한 메시지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이 연설에서 “미국이 최근 들어 우리 국가에 적대적이지 않다는 신호를 빈번히 발신하고 있지만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수 있는 행동적 근거는 하나도 없다”고 비난한 바 있다.

    특히 설리번 보좌관이 대북 적대시 정책이 없다는 미국의 공언에 진정성이 담겼다는 취지로 언급함에 따라 북한의 대응에도 관심이 쏠린다.

    미국은 북한이 대화에 응하기만 하면 모든 관심 사안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고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서 실장은 협의 직후 특파원 간담회에서 “미국은 남북 대화 관여와 협력 기조를 재확인했고, 한반도 안보 위협 감소 및 경제 안정, 비핵화를 위해선 대북 외교·대화가 매우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남북 대화를 통해 한반도 정세, 코로나19 등에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는 데 강한 지지를 표했다”며 “한미는 북한이 남북·북미 대화에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주면 국면 돌파에 실질적 진전이 있으리라는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특히 서 실장은 종전선언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설명했고 한미 양국이 긴밀히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고위 당국자는 “우리 구상을 상세히 설명했다”며 “우리 입장에 대한 미국의 이해가 깊어졌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양측은 또 최근 김 위원장의 연설에 대해서도 초보적인 논의가 있었다며 심도 있는 종합적 분석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도 협의 직후 자료를 내고 “양측이 역내 안보 상황에 대해 논의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에 임할 것을 북한에 촉구했다”고 밝혔지만 종전선언과 관련한 입장은 없었다.

    NSC는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자제해 줄 필요성을 강조했고, 남북 대화와 협력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양측이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 방미 이후 한미관계를 확대하기 위해 취한 중요한 조치를 이해하고, 첨단기술과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5G, 회복력 있는 공급망, 글로벌 보건 같은 핵심 분야에서 협력을 심화하기로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서 실장은 특파원간담회에서 미 측으로부터 최근 설리번 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 간 고위급 회담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듣고 한반도 현안과 관련한 중국의 역할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양국 안보실장은 한미일 3국 협력이 한반도 문제는 물론 글로벌 현안 대응에 중요하다는 데에도 뜻을 같이했다.

    고위 당국자는 “한일 관계 개선이 지연되는 상황에서는 더욱 진전된 한미일 협력 체계에 한계가 있기에 기시다 정권 출범 기회에 전향적이고 속도감 있는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공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설리번 보좌관은 한미동맹이 안보, 경제를 포괄하는 인도·태평양 지역의 전략적 핵심축(linchpin)으로서 양자관계 발전뿐 아니라, 역내 문제 및 기후변화, 보건, 신기술 등 현안 해결을 위해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서 실장은 미국이 동맹 중시 기조하에 전 세계에 모범이 되는 리더십을 토대로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번영, 대유행, 기후변화 등의 현안에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했고, 한국은 향후 굳건한 한미동맹 정신하에 미국의 주도적 노력에 동참할 것임을 재확인했다.

    또 양 측은 한미 관계가 역사상 최상의 수준이라는 데도 공감했다.

    양 측은 이번 협의가 한미동맹의 미래발전, 한반도 비핵화 및 주요 글로벌 현안에 대한 양국 간 공조 강화에 기여했다는 데 뜻을 같이했고 앞으로도 각 급에서 소통을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국가안보실은 밝혔다.

    이날 협의에는 NSC의 커트 캠벨 인도태평양조정관, 에드 케이건 동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도 배석했다. 서 실장은 존 파이너 NSC 안보 부보좌관과도 별도 면담했다.

통일TV
증오와 분단을 넘어 평화로 통일로

관련글

성김 “종전선언 제안 계속 논의”…북에 조건없는 만남 거듭 촉구

인도적 지원·종전선언 고리로 돌파구 모색…제재이행 언급 대북 압박도노규덕 "미, 종전선언 이해 깊어져…대화재개시 북 관심사 논의 가능 확인"

미군 “北 미사일 발사 규탄…즉각적 위협 안 돼”

북한, SLBM 추정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19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 설치된 모니터에서 북한의 단거리...

이인영 “北 이중기준 문제 대화로 풀어야…북한도 가능성 열어”

외통위 통일부 국감…"종전선언·제재완화, 비핵화 과정 촉진 가능" 답변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이인영...

독일 외교차관 “독일, 남북이 통일로 가는 길에 계속 동반”

주독 한국대사관 개천절 기념 국경일 행사…150여명 참석조현옥 주독대사 "한독, 기후변화 대응에 공동 기여할 수 있어" 미구엘 베르거 독일 외교부...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성김 “종전선언 제안 계속 논의”…북에 조건없는 만남 거듭 촉구

인도적 지원·종전선언 고리로 돌파구 모색…제재이행 언급 대북 압박도노규덕 "미, 종전선언 이해 깊어져…대화재개시 북 관심사 논의 가능 확인"

미군 “北 미사일 발사 규탄…즉각적...

북한, SLBM 추정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19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 설치된 모니터에서 북한의 단거리...

북,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올들어 7번째 무력시위…탄도미사일 등 신무기 시험발사 가능성 제기 북한이 19일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인영 “北 이중기준 문제 대화로...

외통위 통일부 국감…"종전선언·제재완화, 비핵화 과정 촉진 가능" 답변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이인영...

독일 외교차관 “독일, 남북이 통일로...

주독 한국대사관 개천절 기념 국경일 행사…150여명 참석조현옥 주독대사 "한독, 기후변화 대응에 공동 기여할 수 있어" 미구엘 베르거 독일 외교부...

“지상낙원이라 선전”…북송후 귀국 재일동포 손배소...

원고 5명 北 상대 손배소 첫 재판 도쿄지방재판소가 입주한 재판소 합동청사 재일동포...

주북 EU회원국 외교관 전원 철수…루마니아...

코로나19 봉쇄로 영국·독일 등 줄줄이 짐싸…외교부 "관심갖고 지켜보고 있어" 철길 손수레 밀며 국경 넘는 러시아...

한미안보실장 회담…”종전선언 설명, 미국 이해...

美 "對北 적대시 정책 없다…北과 조건없이 만나 협상" 재강조한미 "北, 대화나서면 실질진전 있을 것" 공감…美 "北 긴장고조 행위 자제 촉구"

북, 평양서부 끝자락에 또 주택...

송신지구·경루동에 이어 새 건설현장 공개…연내 1만세대·5년내 5만세대 목표대성구역 임흥동에도 아파트 3동 100여 세대 건설…8월 착공해 신속 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