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부정적 역사 마주하지 않으면 국제신뢰 손상”

도쿄신문 “종전일에 ‘적극적 평화주의’ 표명은 위화감”

2012년 집권 이후 8년 연속 ‘가해와 반성’ 언급 없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5일 태평양전쟁 패전일을 맞아 도쿄 지요다구 왕궁 서쪽에 있는 지도리가후치 전몰자 묘원에서 무명 전몰자의 묘소에 헌화하고 있다. <사진 AP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5일 태평양전쟁 종전일에 아시아 국가들에 대한 가해를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 도쿄신문이 신랄하게 비판했다.

신문은 20일 사설을 통해 “아베 총리는 종전일 (기념행사) 식사에서 지난 대전(태평양전쟁) 때 아시아 제국에 대한 ‘가해와 반성’도, ‘역사의 교훈’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負)의 역사’라도 마주하지 않으면 국제적 신뢰를 손상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아베 총리는 1차 집권 때인 2007년 종전일 기념행사 때는 ‘가해와 반성’을 언급했지만, 2012년 12월 2차 집권 이후 종전일에는 8번 연속으로 관련 언급이 없었다.

게다가 지난해까지만 해도 ‘역사와 겸허하게 마주한다’, ‘역사의 교훈을 가슴에 새긴다’는 등의 역사 언급이 있었지만, 올해는 그마저도 없었다.

신문은 아베 총리의 식사는 일왕이 올해 종전일에도 ‘깊은 반성’을 언급한 것과 대조적이라면서 “총리가 5년 전인 전후 70년 담화에서 ‘역사’라는 단어를 5번이나 사용하며 정면으로 마주하는 자세를 보였는데, 본심이 아니었던 것이냐”고 지적했다.

아울러 아베 총리가 올해 종전일에 ‘적극적 평화주의’를 주창한 것에 대해서는 “적극적 평화주의는 2015년에 정해진 ‘국가안전보장전략’에 담긴 아베 총리의 외교·안보 전략이자, 개헌으로 자위대를 헌법에 명시하고 그 군사적 역할을 확대하려는 총리의 정치적 의도가 담긴 문구”라며 “그런 정치적 표현을 ‘전몰자를 추도하고 평화를 기원하는’ 종전일에 일부러 표명한 것에 위화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사히신문도 지난 16일 사설을 통해 아베 총리가 ‘역사와 겸허하게 마주한다’라는 취지의 표현을 버리고 일본의 주변국 가해(加害) 역사에 대해서도 반성의 뜻을 계속 언급하지 않으면서 그간 외교·안보의 기본방침으로 내세운 ‘적극적 평화주의’를 주장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신문은 “아베 총리의 의도는 미래지향을 강조한 것일 수 있지만 집단 자위권 행사의 일부 용인이나 무기수출 3원칙의 철폐 등이 ‘적극적 평화주의’란 명분으로 추진돼 온 점을 고려하면 위태하다는 느낌을 금할 수 없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전쟁 체험자가 줄고, 기억이 희미해져 가는 지금이야말로 역사를 마주 봐야 한다”면서 아베 총리가 2015년의 전후 70년 담화에서 밝혔던 ‘정치는 역사로부터 미래를 향한 지혜를 배워야 한다’는 말을 잊은 듯하다고 꼬집었다.

관련글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최선”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변함없어…긍정 반응 계속 희망”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공동보조 취해…동맹 능가”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통일부 “북한과 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국회 외통위 업무보고 "북한 대외정책, 전보다 절제되고 유연" 통일부는 22일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 채널 복구와 당국 간...

중국 매체 “미국, 한반도 문제를...

"8월 한미군사훈련, 향후 북미 관계 풍향계 될 것" 분석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성 김 미국...

통일부 “美국무부와 한반도 평화위한 소통...

통일차관-성김 이례적 고위급협의 관련, "워킹그룹 대체 아냐…정례화는 논의 필요" 인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성 김...

김여정이 ‘올가미’ 비난한 한미워킹그룹 폐지...

'우리민족끼리' 강조하는 북한, 워킹그룹을 '친미사대' 대표 사례로 비난미국의 대북제재 엄격 이행 입장 확고…바이든, 대북제재 효력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