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착취물 102개 만든 男··· 美 법원 “징역 600년“

한국 대법원 새 양형기준은 최대 29년 3개월

미국에서 미성년자들을 상대로 상습적으로 성 착취물을 제작해온 남성이 사실상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앨라배마주 북부연방지법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5살 이하 아동 둘을 상대로 성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로 매슈 타일러 밀러(32)에게 최근 징역 600년을 선고했다고 ABC 방송과 일간 데일리메일 등이 5일 보도했다.

밀러는 지난해 2월 체포되기 전까지 아동 성 착취물을 102개 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밀러는 지난해 10월 범행을 시인했다.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조니 샤프 주니어 특별수사관은 “밀러의 범행은 충격적이고 끔찍할 뿐만 아니라, 피해자들의 유년 시절을 앗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밀러는 앨라배마주 터스컬루사 카운티 인근에 있는 교도소에 수감됐으며, 석방되더라도 보호관찰을 받게 된다.

한편 한국 대법원 양형위원회는 지난달 아동·성착취물 제작 범죄에 최대 29년 3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하도록 권고하는 새 양형기준을 발표했다.

관련글

유엔, ‘싱가포르 적십자’ 코로나 대북지원 제재면제 승인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싱가포르 적십자사(SRC)의 대북지원 사업을 승인했다.     안보리 대북제재위는...

미 상원서 문대통령 방미 앞두고 초당적 ‘환영’ 결의안 발의

상원 외교위원장·간사 등 참여…"가장 강력한 동맹 중 하나"북 비핵화 긴밀한 조율·한미일 3국 협력 강조…백신 협력 확대도 언급

북한 노동신문 과거 기사 제목 온라인 검색 가능

북한자료센터 홈페이지서 1946∼2019년 기사 제목 검색 가능 북한 노동신문 기사목록 온라인 검색 가능

‘미중 치킨게임’ 이대로 가면 美증시 中기업 무더기 상폐

미 "회계자료 직접 내라" vs 중 "당국 간 협조 거쳐라"집행기구 세칙 마련으로 미국 외국회사문책법 본격 시행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유엔, ‘싱가포르 적십자’ 코로나 대북지원 제재면제 승인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가 싱가포르 적십자사(SRC)의 대북지원 사업을 승인했다.     안보리 대북제재위는...

미 상원서 문대통령 방미 앞두고...

상원 외교위원장·간사 등 참여…"가장 강력한 동맹 중 하나"북 비핵화 긴밀한 조율·한미일 3국 협력 강조…백신 협력 확대도 언급

미 정보국장, 오늘 청와대 방문…박지원과도...

이틀째 한반도 정세 파악 행보…오늘 오후 출국 예상 차 타는 미 국가정보국장

이재명 “대북전단 살포는 불법 과격...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대북전단 살포 행위에 대한 신속한 수사와 엄정한 대처를 사법 당국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북한 노동신문 과거 기사 제목...

북한자료센터 홈페이지서 1946∼2019년 기사 제목 검색 가능 북한 노동신문 기사목록 온라인 검색 가능

‘미중 치킨게임’ 이대로 가면 美증시...

미 "회계자료 직접 내라" vs 중 "당국 간 협조 거쳐라"집행기구 세칙 마련으로 미국 외국회사문책법 본격 시행

통일부 “북한에 코로나 백신 지원...

통일부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는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대북 지원과 관련 "북한에...

재외동포포럼, 20일 김진명 작가 초청...

김진명 작가 초청 특별강연회 포스터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재외동포포럼(이사장 권유현)은...

박상학 “文대통령 여적죄로 고발”…최대집도 합세

박상학 대표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대북 전단을 살포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