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로저스 “일본 쇠퇴는 필연적…100년 뒤 없어질 수도”

“스가, 잘못된 ‘아베노믹스’ 승계…젊은이들 빨리 떠나라”

세계적 투자가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이 최근 출범한 일본 스가 요시히데 정권에 대해 “일본의 쇠퇴를 가져오는 건 필연적”이라고 평가했다.

로저스 회장은 9일자 일본 주간아사히 최신호(6일 발매) 기고에서 “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한시라도 빨리 사임해야 한다고 말해왔다”며 “아베의 행동원리는 자신과 자신의 체제를 유지하는 데에만 있었고, 그에 따른 부채는 일본의 젊은이들에게 떠넘겼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로저스 회장은 “아베의 후계자인 스가 총리도 ‘아베노믹스'(아베의 경제정책)란 잘못된 정책을 승계하겠다고 해 문제”라며 “일본에 이처럼 불행한 일은 없다”고 주장했다.

로저스는 이번 기고에서 ‘대규모 금융완화’와 ‘적극적 재정투입’을 근간으로 하는 아베노믹스를 “일부 중개업자와 대기업에만 혜택을 주는 시책” “일본을 파괴하기 위한 정책”이라고 혹평했다.

아베 정권이 그동안 금융완화를 통해 엔화 약세를 유도하면서 주가를 끌어올리는 덴 성공했지만 “훗날 물가가 오르면 국민이 고통을 받게 된다”는 게 로저스의 주장. 그는 “이런 통화절하 정책으로 중장기 경제성장을 달성한 나라는 역사상 한 곳도 없다”고 지적했다.

로저스는 또 아베노믹스에 따른 적극적 재정투입에 대해선 “국가채무가 계속 늘어나는 상황에서 잘못된 정책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인구감소가 급속히 진행되는 일본에선 앞으로 사회문제가 심각해질 것”이라면서 “이대로 간다면 일본은 100년 뒤엔 없어질지도 모른다. 그래서 일본에 사는 10대 청소년들은 속히 일본을 뛰쳐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저스는 특히 “21세기 후반은 중국과 아시아의 세기가 될 것이다. 북한에서도 개방이 시작되고, 북한에 투자가 모이면 한국도 성장할 것”이라며 “그러나 일본만은 아시아의 성장으로부터 뒤처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로저스는 대담한 세출 삭감과 적극적인 이민자 수용을 일본 정부가 추진해야 할 정책 방향들로 꼽으면서 “그러나 일본은 변하지 않을 것이다. 일본의 젊은이들은 중국이든 한국이든 일본 밖으로 나가야 인생이 풍요로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글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변함없어…긍정 반응 계속 희망”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공동보조 취해…동맹 능가”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Conclusion’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통일부 “북한과 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국회 외통위 업무보고 "북한 대외정책, 전보다 절제되고 유연" 통일부는 22일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 채널 복구와 당국 간...

중국 매체 “미국, 한반도 문제를...

"8월 한미군사훈련, 향후 북미 관계 풍향계 될 것" 분석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성 김 미국...

통일부 “美국무부와 한반도 평화위한 소통...

통일차관-성김 이례적 고위급협의 관련, "워킹그룹 대체 아냐…정례화는 논의 필요" 인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성 김...

김여정이 ‘올가미’ 비난한 한미워킹그룹 폐지...

'우리민족끼리' 강조하는 북한, 워킹그룹을 '친미사대' 대표 사례로 비난미국의 대북제재 엄격 이행 입장 확고…바이든, 대북제재 효력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