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BTS 때리다 비호감 키워··· “한국 소프트파워 배워라”

포린폴리시 칼럼··· “‘중국, BTS 팬클럽 아미의 상대 안돼”

방탄소년단의 수상소감을 정치적으로 해석해 과도하게 비난한 중국이 역풍을 맞은 것과 관련, 미국 외교안보전문지 포린폴리시가 “중국은 BTS의 팬클럽인 아미의 상대가 되지 않는 다는 것이 증명됐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BTS는 지난 7일 ‘밴 플리트 상’을 받고 수상소감으로 “한국전쟁(6·25전쟁) 70주년을 맞아 양국이 함께 겪은 고난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BTS의 수상소감이 한국전쟁 당시 중국 군인들의 희생을 무시했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중국 관영 매체인 환구시보까지 나서 BTS 비난에 동참했지만 하루만에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세계 주요 외신들이 중국의 극단적 민족주의를 비판하면서다. 환구시보도 슬그머니 비판 기사 일부를 삭제했다.

소프트 파워는 군사력이나 경제력과 같은 하드 파워(hard power)에 대응하는 말로 문화적 영향력을 뜻한다.

이어 “중국과 반대로 한국의 인기는 전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다”며 “중국이 인기가 없는만큼 한국은 인기가 많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퓨리서치센터가 최근 14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중국에 대한 호감도’ 설문조사에서 ‘비호감’이란 응답이 73%를 기록했다. 반면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 15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난해 대한민국 국가이미지 설문조사에 따르면 긍정 평가가 76.7%였다. 특히 ‘한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한국 대중음악(케이팝)이라고 말한 외국인 응답자가 12.5%로 가장 많았다.

포린폴리시는 “중국은 BTS를 비난할 때가 아니라 오히려 이번사례를 통해 자신들의 대중문화 수준을 돌아보고 소프트파워(soft power) 역량을 키워야 한다”며 “한국의 소프트파워 전략을 그대로 따라하고 배우는 게 현명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문화정책을 소개했다. 특히 1990년대 이후 문화예술에 대한 국가 검열과 통제를 없애면서 도입된 ‘지원은 하되 간섭은 하지 않는다’는 ‘팔길이 원칙’을 언급하면서 “팔길이 원칙이 오늘날까지 한국의 문화정책을 이끄는 근간이 됐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대중문화 지원을 위한 예산을 늘리고 대중예술을 통제하지 않은 덕분에 BTS가 세계적으로 성공하고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으로 아카데미 4관왕을 달성할 수 있었다고 평했다.

아울러 포린폴리시는 “시진핑 국가주석 집권 8년동안 중국 당국의 대중문화 통제는 점점 더 엄격해졌다”며 “중국이 더 큰 소프트 파워를 갖추길 원한다면 한국의 문화 육성 방법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글

성김 “종전선언 제안 계속 논의”…북에 조건없는 만남 거듭 촉구

인도적 지원·종전선언 고리로 돌파구 모색…제재이행 언급 대북 압박도노규덕 "미, 종전선언 이해 깊어져…대화재개시 북 관심사 논의 가능 확인"

북,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올들어 7번째 무력시위…탄도미사일 등 신무기 시험발사 가능성 제기 북한이 19일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독일 외교차관 “독일, 남북이 통일로 가는 길에 계속 동반”

주독 한국대사관 개천절 기념 국경일 행사…150여명 참석조현옥 주독대사 "한독, 기후변화 대응에 공동 기여할 수 있어" 미구엘 베르거 독일 외교부...

“지상낙원이라 선전”…북송후 귀국 재일동포 손배소 재판

원고 5명 北 상대 손배소 첫 재판 도쿄지방재판소가 입주한 재판소 합동청사 재일동포...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성김 “종전선언 제안 계속 논의”…북에 조건없는 만남 거듭 촉구

인도적 지원·종전선언 고리로 돌파구 모색…제재이행 언급 대북 압박도노규덕 "미, 종전선언 이해 깊어져…대화재개시 북 관심사 논의 가능 확인"

미군 “北 미사일 발사 규탄…즉각적...

북한, SLBM 추정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19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 설치된 모니터에서 북한의 단거리...

북,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올들어 7번째 무력시위…탄도미사일 등 신무기 시험발사 가능성 제기 북한이 19일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이인영 “北 이중기준 문제 대화로...

외통위 통일부 국감…"종전선언·제재완화, 비핵화 과정 촉진 가능" 답변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이인영...

독일 외교차관 “독일, 남북이 통일로...

주독 한국대사관 개천절 기념 국경일 행사…150여명 참석조현옥 주독대사 "한독, 기후변화 대응에 공동 기여할 수 있어" 미구엘 베르거 독일 외교부...

“지상낙원이라 선전”…북송후 귀국 재일동포 손배소...

원고 5명 北 상대 손배소 첫 재판 도쿄지방재판소가 입주한 재판소 합동청사 재일동포...

주북 EU회원국 외교관 전원 철수…루마니아...

코로나19 봉쇄로 영국·독일 등 줄줄이 짐싸…외교부 "관심갖고 지켜보고 있어" 철길 손수레 밀며 국경 넘는 러시아...

한미안보실장 회담…”종전선언 설명, 미국 이해...

美 "對北 적대시 정책 없다…北과 조건없이 만나 협상" 재강조한미 "北, 대화나서면 실질진전 있을 것" 공감…美 "北 긴장고조 행위 자제 촉구"

북, 평양서부 끝자락에 또 주택...

송신지구·경루동에 이어 새 건설현장 공개…연내 1만세대·5년내 5만세대 목표대성구역 임흥동에도 아파트 3동 100여 세대 건설…8월 착공해 신속 완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