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과 언제든 어디서든 마주앉을 준비돼”

부차관보 “한미동맹 최선 다해 보조 맞춰 진전이 중요”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27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와 관련, 북한에 대해 외교의 문이 열려 있고 언제 어디서든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으며 대화를 통한 해결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이날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카운슬과 동아시아재단이 한미 동맹의 미래와 팬데믹 이후 미중 전략 경쟁을 주제로 연 화상 세미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이에 3차례의 정상 간 만남이 있었다면서 “우리는 또한 외교의 문은 열려 있으며, 우리는 대화와 이러한 문제들을 평화적인 방법으로 외교를 통해 해결하는 것을 절대적으로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든 북한과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끊임없이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해결에서 한미 동맹의 역할과 관련, “우리 두 나라가 최선을 다해 보조를 맞춰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패널로 나온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간사인 공화당 테드 요호 하원의원은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우리는 비핵화가 무엇인지에 대한 합의를 얻어야 한다”며 비핵화의 명확한 정의와 함께 전략을 구체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반도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선 패널로 나온 한국 의원 사이에 입장 차이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현재까지 북한 비핵화 협상 상황에 대해 “제한적이었지만 의미있는 진전”이라고 평가하고, 정전 체제가 거의 70년을 맞이했다면서 “비정상적 상황이다. 이제 종전선언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종전선언은 북한과의 대화를 촉진하고 여건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박진 의원은 “어느 시점에선가 이 제안에 대해 진지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종전선언은 비핵화의 출구가 돼야 하지 입구가 돼선 안 된다. 성급하게 종전선언을 이행한다면 북한을 사실상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는 일이 될 수 있고 주한미군이 철수하는 빌미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선 “우리는 한국을 대유행에 대처하기 위한 모델로 봤다”며 “한국은 민주적 가치를 바탕으로 개방적이고 투명한 방식으로 해냈다”고 말했다.

또 개인들이 체포되거나 집에 머물도록 강요당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민주적 가치와 개방성, 투명성을 존중하고 첨단 인프라에 의존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는 의미”라며 한국의 대응은 “세계를 위한 모델, 본보기”라고 평가했다.

앞서 알렉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방송 인터뷰에서 한국이 대형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접촉자를 모두 체포하려고 군과 경찰을 동원했다는 발언을 했지만, 이는 틀린 주장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관련글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변함없어…긍정 반응 계속 희망”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공동보조 취해…동맹 능가”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Conclusion’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통일부 “북한과 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국회 외통위 업무보고 "북한 대외정책, 전보다 절제되고 유연" 통일부는 22일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 채널 복구와 당국 간...

중국 매체 “미국, 한반도 문제를...

"8월 한미군사훈련, 향후 북미 관계 풍향계 될 것" 분석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성 김 미국...

통일부 “美국무부와 한반도 평화위한 소통...

통일차관-성김 이례적 고위급협의 관련, "워킹그룹 대체 아냐…정례화는 논의 필요" 인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성 김...

김여정이 ‘올가미’ 비난한 한미워킹그룹 폐지...

'우리민족끼리' 강조하는 북한, 워킹그룹을 '친미사대' 대표 사례로 비난미국의 대북제재 엄격 이행 입장 확고…바이든, 대북제재 효력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