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북제재 위반 제보하면 55억 포상”··· 신고사이트 개설

알렉스 웡 “北 대북제재 지속 위반”

中 겨냥 “대북제재 집행 의무 어겨”

미국이 북한에 대한 제재 위반 사례를 제보할 수 있는 웹사이트(dprkrewards.com)를 개설했다.

미국 국무부는 대북제재 위반 사례를 제보할 수 있는 웹사이트(dprkrewards.com)를 개설했다. 웹사이트에 게시된 포스터.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는 1일(현지시간)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세미나에서 국무부가 대북제재 위반 사례를 제보할 수 있는 웹사이트를 개설했다며 최대 500만 달러(약 55억원)의 포상금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웹사이트에 게시된 포스터에선 “북한은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를 지속적으로 위반하고 있다”며 “사이버 해커들을 통해 타국의 정보와 금융기관들을 공격하고 자국의 이익과 핵 개발을 위해 불법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무부의 정의에 대한 보상 프로그램은 모든 대북제재 위반 행위와 북한 해커들의 소재지 또는 활동에 관한 정보를 신고해주면 최대 500만 달러의 보상금을 지급해드릴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웡 부대표는 중국을 겨냥해 북한에 대한 국제 제재를 집행해야 할 의무를 명백히 위반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중국은 스스로 찬성했던 유엔 제재를 무력화하려 하고 있다”며 “그들은 북한 경제에 대한 진출을 보장하기 위해 북한과 교역, 수익 이전 활성화를 모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중국 내 최소한 2만명의 북한 노동자들이 남아있고 작년 555차례에 걸쳐 석탄을 비롯한 금지품목을 실은 선박이 북한에서 중국으로 이동하는 것을 목격했다면서 “어떠한 경우에도 중국 당국은 불법적 수입을 막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웡 부대표는 대북정책과 관련해선 북한의 경제 개선을 원한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생산시설을 계속 운영하는 상황에서 북한에 도움이 되는 제재 해제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의 경제발전을 가로막는 가장 큰 장애물은 북한의 핵과 화학·생물학무기, 그리고 이를 전 세계로 실어 보내는 운반수단이라고 꼬집었다.

관련글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변함없어…긍정 반응 계속 희망”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공동보조 취해…동맹 능가”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Conclusion’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통일부 “북한과 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국회 외통위 업무보고 "북한 대외정책, 전보다 절제되고 유연" 통일부는 22일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 채널 복구와 당국 간...

중국 매체 “미국, 한반도 문제를...

"8월 한미군사훈련, 향후 북미 관계 풍향계 될 것" 분석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성 김 미국...

통일부 “美국무부와 한반도 평화위한 소통...

통일차관-성김 이례적 고위급협의 관련, "워킹그룹 대체 아냐…정례화는 논의 필요" 인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성 김...

김여정이 ‘올가미’ 비난한 한미워킹그룹 폐지...

'우리민족끼리' 강조하는 북한, 워킹그룹을 '친미사대' 대표 사례로 비난미국의 대북제재 엄격 이행 입장 확고…바이든, 대북제재 효력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