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북단 서해5도를 평화수역으로’…입법 움직임 가시화

서해5도 평화운동본부 주최 입법 토론회 열려

[서해5도 평화운동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백령도 등 최북단 서해5도 주변을 분쟁수역이 아닌 평화수역으로 만들기 위한 관련법 제정 움직임이 시작됐다.

    서해5도 평화운동본부는 26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서해5도 등 서해평화 조성과 관리에 관한 입법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은 이석우 인하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서해5도 주민들이 받는 각종 제약을 없애기 위해 인근을 평화수역으로 만드는 법안을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호의가 지속하면 권리가 되듯이 규제를 지속하면 의무가 된다”며 “불가피한 사항을 제외한 불필요한 (서해5도) 규제는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서해5도 주변을 분쟁 수역으로 인정한 지금의 서해5도지원특별법은 안보를 이유로 주민들의 권익을 제약하는데 따른 보상을 해주기 위해 추진된 법률”이라며 “권익 제약을 없애기 위해서는 서해5도를 평화수역으로 만드는 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정전협정에 기반해 정부가 서해평화선언을 한 뒤 서해5도 수역 평화기본법을 제정하고, 전담 기관도 신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서해5도 수역 평화기본법은 남북 교류 활성화와 지역 주민들의 권익 보장을 목적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우리나라의 정권 교체나 북한의 태도에 따라 기본정신이 바뀌어서는 안 된다”고 전제했다.

    이어 “현재 서해5도의 문제는 컨트롤 타워가 없다는 것”이라며 “국무총리실 산하에 서해5도평화청을 신설해 관련 부처의 여러 기능을 통합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 교수의 발제 이후에는 박태원 서해5도 평화운동본부 상임대표, 권동혁 통일부 남북접경협력과장, 장금석 인천시 남북교류협력특보 등이 토론을 했다.

    토론회는 서해5도 평화운동본부가 아시아국제법발전연구회와 함께 주관했으며 통일부, 인천시, 인하대 법학연구소 등이 공동 주최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를 비롯해 같은 당 김교흥·박찬대 의원,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통일TV
증오와 분단을 넘어 평화로 통일로

관련글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최선”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Conclusion’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통일부 “북한과 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만전”

국회 외통위 업무보고 "북한 대외정책, 전보다 절제되고 유연" 통일부는 22일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 채널 복구와 당국 간...

김여정이 ‘올가미’ 비난한 한미워킹그룹 폐지 합의

'우리민족끼리' 강조하는 북한, 워킹그룹을 '친미사대' 대표 사례로 비난미국의 대북제재 엄격 이행 입장 확고…바이든, 대북제재 효력 연장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통일부 “북한과 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국회 외통위 업무보고 "북한 대외정책, 전보다 절제되고 유연" 통일부는 22일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 채널 복구와 당국 간...

중국 매체 “미국, 한반도 문제를...

"8월 한미군사훈련, 향후 북미 관계 풍향계 될 것" 분석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성 김 미국...

통일부 “美국무부와 한반도 평화위한 소통...

통일차관-성김 이례적 고위급협의 관련, "워킹그룹 대체 아냐…정례화는 논의 필요" 인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성 김...

김여정이 ‘올가미’ 비난한 한미워킹그룹 폐지...

'우리민족끼리' 강조하는 북한, 워킹그룹을 '친미사대' 대표 사례로 비난미국의 대북제재 엄격 이행 입장 확고…바이든, 대북제재 효력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