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 미사일지침 종료 반발에 “신중한 입장서 지켜볼것”

“개인 명의의 글에 정부 직접 논평 적절치 않아”…국방부도 신중 반응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에 합의했음을 밝혔다. 미사일지침 종료는 최대 사거리 및 탄도 중량 제한이 해제된다는 뜻으로, 이로써 한국은 42년 만에 미사일 주권을 확보하게 됐다. 사진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 전시된 미사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미 미사일지침 종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에 합의했음을 밝혔다. 미사일지침 종료는 최대 사거리 및 탄도 중량 제한이 해제된다는 뜻으로, 이로써 한국은 42년 만에 미사일 주권을 확보하게 됐다. 사진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 전시된 미사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통일부와 국방부는 31일 북한이 개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를 비난한 것에 대해 “신중한 입장에서 지켜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를 ‘미국의 고의적 적대행위’라며 비난한 것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자 “개인 명의의 글인 만큼 정부가 직접 논평을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며 이같이 답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명의의 ‘무엇을 노린 미사일 지침 종료인가’ 제목의 글에서 “우리의 자위적 조치들을 한사코 유엔 ‘결의’ 위반으로 몰아붙이면서도 추종자들에게는 무제한한 미사일 개발권리를 허용하고 입으로는 대화를 운운하면서도 행동은 대결로 이어가는 것이 미국”이라고 비난했다.

    이 논평은 한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내놓은 첫 반응이다.

    이 대변인은 이날 논평의 형식에 대해 “특별히 어떤 공식 직위나 직함에 따라 발표된 글은 아닌 것으로 본다”며 “일부 전문가는 오늘 글이 발표의 형식으로 볼 때 수위가 낮다는 평가를 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이 반응 한 가지, 발표형식만 갖고 어떤 입장이나 논평을 말하기보다 신중한 입장에서 북한의 반응을 지켜보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부승찬 국방부 대변인도 정례 브리핑에서 군의 입장과 관련 “북한의 반발이 조금 있기는 했는데, 북한의 어떤 반응에 대해서는 신중히 지켜보고 있다”고 답했다.

    부 대변인은 ‘8월 예정인 한미 연합훈련 규모 조정 가능성이 있다는 뜻이냐’라는 거듭된 질문에 “현재 규모, 방식, 시기 등은 한미 간에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면서 “이것(북한 반응)을 연합훈련과 연계시키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밝혔다.

    그는 “미사일 지침 종료와 관련해서는 우리 군과 정부가 지속해서 추진해왔던 것이고, 국제 비확산 모범국으로서 투명성과 신뢰 유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며 “이것에 북한이 반응을 보인 것에 대해 신중히 지켜보고 있다는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군 당국은 북한 영변 핵시설 단지가 계속 가동되는 징후가 있다는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 보도에 대해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준락 합참 공보실장은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한미 정보 당국 간에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한 가운데 관련 동향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며 “현재까지는 추가로 설명할 사안은 없고, 확고한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답했다.

(ENG·中文) 42년 만에 되찾은 ‘미사일주권’으로 뭘 해야 할까?

통일TV
증오와 분단을 넘어 평화로 통일로

관련글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최선”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변함없어…긍정 반응 계속 희망”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공동보조 취해…동맹 능가”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통일부 “북한과 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국회 외통위 업무보고 "북한 대외정책, 전보다 절제되고 유연" 통일부는 22일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 채널 복구와 당국 간...

중국 매체 “미국, 한반도 문제를...

"8월 한미군사훈련, 향후 북미 관계 풍향계 될 것" 분석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성 김 미국...

통일부 “美국무부와 한반도 평화위한 소통...

통일차관-성김 이례적 고위급협의 관련, "워킹그룹 대체 아냐…정례화는 논의 필요" 인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성 김...

김여정이 ‘올가미’ 비난한 한미워킹그룹 폐지...

'우리민족끼리' 강조하는 북한, 워킹그룹을 '친미사대' 대표 사례로 비난미국의 대북제재 엄격 이행 입장 확고…바이든, 대북제재 효력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