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당 간부협의회 소집…”하반기 경제·인민생활안정 논의”

당 중앙위 전원회의 앞두고 열어…김여정 모습은 안보여
통일부 “새로운 회의체 연이어 등장…의사결정 체계화 과정”

북한 김정은, 당 중앙위·도당위 책임간부 협의회 소집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7일 당 중앙위원회와 도당위원회 책임간부 협의회를 소집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김 총비서는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앞두고 열린 이날 협의회에서 국가경제와 인민생활 보장과 관련한 문제를 지적하고 토의했다. 김 총비서 좌우로 김덕훈 내각총리와 최상건 당 비서, 박태덕 당 규율조사부장(이상 왼쪽), 오수용 당 비서 겸 경제부장, 김재룡 조직지도부장(이상 오른쪽)이 앉아 발언을 받아적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배영경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앞두고 간부 협의회를 소집해 하반기 경제정책과 인민생활 안정 방안을 토의·점검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6월 7일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중앙위원회와 도당위원회 책임 간부들의 협의회를 소집하셨다”고 8일 보도했다.

    통신은 김 총비서가 이날 협의회에서 “국가경제사업과 인민생활 보장과 관련하여 당면하게 제기된 문제들을 요해(파악) 검토하시고 그 실행을 위한 중요한 과업들을 포치(전달)하셨다”고 소개했다.

    이어 “현 정세에 대처한 당 중앙의 각 부서들과 정부 기관들, 각 도당위원회들의 사업 및 연구 방향에 대하여 지적하시면서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계기로 국가경제사업과 인민생활 안정에서 실질적인 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구상을 피력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나 김 총비서가 제시한 과업과 구상의 구체적인 내용은 보도하지 않았다.

    김 총비서는 또 당 책임 간부들이 조국과 인민에 헌신 분투할 것과 국가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수준 제고에서 제기되는 문제에 대해 ‘강령적인 가르침’을 줬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당 중앙위와 도 당위원회 책임간부들이 모이는 협의회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에는 열린 적이 없다.

    김 총비서는 선군정치를 앞세웠던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달리 당내 각종 조직과 기구를 활용하는 ‘당에 의한 영도’를 강조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당중앙위와 도당위원회 책임 간부들의 협의회에 대해 “중앙과 시·군당 사이의 정책적 일체감을 높이고 이를 바탕으로 집행력을 높여가겠다는 과정”으로 분석했다.

    또 이날 보도된 협의회를 비롯해 지난 1월 8차 당대회 당시 결정서 초안 작성을 위한 ‘부문별 협의회’, 지난 3월 ‘시·군당 책임비서 강습회’ 등을 거론하면서 “새로운 회의체가 나오고 있는 것은 중앙당 차원에서 의견수렴과 의사결정을 좀 더 체계화해나가는 과정으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협의회에는 조용원 당 조직비서와 김덕훈 내각 총리를 비롯해 당 비서와 부장들, 각 도당 책임비서가 참가했다.

    통신이 보도한 사진을 보면 조 비서와 김 총리 외에 오수용 당 비서 겸 경제부장과 최상건 당 비서 겸 과학교육부장, 김재룡 당 조직지도부장, 박태덕 당 규율조사부장 등이 김 총비서와 한 테이블에 앉았다.

    김 총비서의 동생인 김여정 당 부부장은 눈에 띄지 않았다. 당 부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하는 회의여서 참석 대상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통일TV
증오와 분단을 넘어 평화로 통일로

관련글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변함없어…긍정 반응 계속 희망”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공동보조 취해…동맹 능가”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Conclusion’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통일부 “북한과 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국회 외통위 업무보고 "북한 대외정책, 전보다 절제되고 유연" 통일부는 22일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 채널 복구와 당국 간...

중국 매체 “미국, 한반도 문제를...

"8월 한미군사훈련, 향후 북미 관계 풍향계 될 것" 분석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성 김 미국...

통일부 “美국무부와 한반도 평화위한 소통...

통일차관-성김 이례적 고위급협의 관련, "워킹그룹 대체 아냐…정례화는 논의 필요" 인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성 김...

김여정이 ‘올가미’ 비난한 한미워킹그룹 폐지...

'우리민족끼리' 강조하는 북한, 워킹그룹을 '친미사대' 대표 사례로 비난미국의 대북제재 엄격 이행 입장 확고…바이든, 대북제재 효력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