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장관 “북미 이산가족, 가슴아픈 일…전적으로 상봉 노력”

“대북인권특사 임명하겠지만 시간표 두고 있진 않아”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변덕근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7일(현지시간) 재미 한인의 염원 중 하나인 북미 이산가족 상봉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석인 국무부 대북인권특사를 임명할 예정이지만 현시점에서 구체적인 시간표가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하원 세출위 소위 청문회에서 그레이스 멩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상봉 노력을 주문하는 질의를 받았다.

    블링컨 장관은 “이는 정말 가슴이 찢어지는 일로, 이분들은 헤어져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랑하는 이들의 운명조차 모르고 있다는 점을 안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약속할 수 있는 것은 이에 관해 전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는 점”이라며 “한국의 파트너와 함께 한국계 미국인 이산가족의 이해관계가 우리 노력에 반영되도록 확실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블링컨 장관은 “알다시피 이는 매우 도전적인 일이다. 우리가 북한으로부터 어떤 형태의 약속을 받을지 알지 못한다”고 신중한 태도를 취하면서도 이 문제에 관심을 보여 감사하다는 취지로 답했다.

    멩 의원은 지난 2월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지원하고 국무부에 이산가족 상봉 논의를 요구하는 내용의 법안을 대표 발의한 의원이다.

[AFP=연합뉴스]

그레이스 멩 미국 민주당 하원 의원

    한국계 영 김 공화당 하원 의원도 지난 4월 북미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고, 브래드 셔먼 민주당 하원 의원은 미국 국적자 친척의 북한 장례식 참석 문제가 포함된 법안을 지난달 발의했다.

    이산가족 상봉안은 2019년 미 의회에 발의돼 지난해 하원에서 압도적 찬성으로 처리됐지만 상원을 통과하지 못한 상태에서 의회 임기 만료로 자동 폐기됐다.

    남북은 지금까지 20여 차례 이산가족 직접 상봉 행사와 7차례 영상 상봉 행사를 진행했지만, 미주 거주 한인 이산가족을 위한 상봉 행사는 한 차례도 열리지 못했다.

    블링컨 장관은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서는 국무부 대북인권특사 임명 계획에 관한 한국계 영 김 공화당 의원의 질의에 특사를 임명하기로 결정했다면서도 “그에 관해 시간표를 둘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알다시피 검증 과정이 점점 더 복잡하고 시간이 걸리며 고된 일이 되고 있다”며 “우리는 이 모든 것이 적절하게 완료되도록 확실히 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또 인선 시점에 대해 좀 더 잘 알게 되면 이를 공유하겠다면서 “우리는 그 일을 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국무부 대북인권특사는 2004년 미국의 북한인권법 제정과 함께 신설됐지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들어선 2017년 1월 이후 공석으로 남아 있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의 인권 문제에 우려를 표명하며 인권특사를 임명하겠다는 방침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통일TV
증오와 분단을 넘어 평화로 통일로

관련글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최선”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변함없어…긍정 반응 계속 희망”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중국 매체 “미국, 한반도 문제를 中억제에 이용해선 안돼”

"8월 한미군사훈련, 향후 북미 관계 풍향계 될 것" 분석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성 김 미국...

통일부 “美국무부와 한반도 평화위한 소통 계속 발전시킬 것”

통일차관-성김 이례적 고위급협의 관련, "워킹그룹 대체 아냐…정례화는 논의 필요" 인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성 김...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인도적 지원 필요한 북한 주민 1천만명 넘어…자연재해 탓”

세계에서 6번째로 많아…영국 민간단체 DI 추산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북한 주민이 1천만 명을 웃도는 것으로...

文 “남북·북미관계 궤도 올려야”…성김 “대화재개...

문재인 대통령과 성김 대북특별대표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하기에 앞서 사진촬영을...

미, 김여정 담화에 “우리 관점...

국무부 대변인 브리핑…외교의 문 열어두며 한반도 상황 안정 관리 관측한미 워킹그룹 종료엔 동맹 조율 강조하며 "이런 관여 끝내는 것은 아냐"

조선신보 “북중, 한반도 정세 관리...

"사회주의 두 나라, 언제나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과 중국이 '한반도의 안정적인 정세 관리'를 위해...

한미, ‘워킹그룹 종료’ 놓고 온도차…합의용어는...

한국은 '종료'로 여기지만, 미국은 '정리 뒤 재조정'의 의미로 쓰는 듯'워킹그룹 대신 다른 메커니즘으로 대북정책 조율해 기능 유지'엔 공감 분석

통일부 “북한과 연락채널 복구·대화 대비에...

국회 외통위 업무보고 "북한 대외정책, 전보다 절제되고 유연" 통일부는 22일 남북관계 복원을 준비하며 향후 연락 채널 복구와 당국 간...

중국 매체 “미국, 한반도 문제를...

"8월 한미군사훈련, 향후 북미 관계 풍향계 될 것" 분석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성 김 미국...

통일부 “美국무부와 한반도 평화위한 소통...

통일차관-성김 이례적 고위급협의 관련, "워킹그룹 대체 아냐…정례화는 논의 필요" 인사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성 김...

김여정이 ‘올가미’ 비난한 한미워킹그룹 폐지...

'우리민족끼리' 강조하는 북한, 워킹그룹을 '친미사대' 대표 사례로 비난미국의 대북제재 엄격 이행 입장 확고…바이든, 대북제재 효력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