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중국과 북한문제 어느정도 이해관계 일치…협력모색”

“중국과 경쟁관계지만 이해 일치하면 협력”…25∼26일 부장관 방중 주목
“한미일 차관회의, 3국 관계강화 목적…공통의 안보와 이익 위해 중요”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북한 문제에 대해서 중국과 일정 부분 이해관계가 일치한다며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의 중국 방문 시 양국 간 협력을 모색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중국을 방문하는 셔먼 부장관의 북한 문제 논의 여부에 “(미중) 양국 관계는 주로 경쟁에 기반한 관계로, 여기엔 적대적인 요소들이 있다”며 “하지만 이해관계가 일치하는 경우 협력 가능성을 모색하는 요소들도 물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린 기후와 관련해 얘기해 왔고 아프간 관련해서도 가능성을 두고 얘기해왔다”며 “또 북한과 관련해서도 그 같은 얘기를 한 바 있다”고 했다.

    그는 “북한이 그 지역과 그곳을 넘어 위협이 되는 것은 누구에게도 득이 되지 않으며, 북한에서 인도주의적 재앙이 발생할 가능성을 보는 것도 마찬가지”라며 “북한에 관한 한 우리가 어느 정도 이해관계가 일치한다고 말해도 무방하며, 우리가 그것을 모색할 위치에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방문은 미국의 이익 증대에 매우 중요하기에 그들은 우리의 이해관계가 일치하는 분야에 대해 확실히 모색할 것”이라며 “이는 우리가 협력할 수 있는 방안, 그리고 그러한 협력이 우리와 우리의 공통된 이해관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것과 관련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북한 비핵화 목표가 미국뿐 아니라 중국 이해에도 부합한다고 보고 셔먼 부장관의 방중을 통해 이 이슈에 머리를 맞댈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셔먼 부장관은 일본, 한국, 몽골을 거쳐 25∼26일 방중해 톈진(天津)에서 왕이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등 중국 인사들을 만난다.

    미국은 중국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지만, 이번 방중을 통해 북한과 이란, 기후변화 이슈 등을 통해 협력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지난 3월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만난 사실을 거론하며 북중 관계는 물론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알고서 미국의 대북정책 등에 대해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미일 외교차관협의회의 목적과 관련해 “북한에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기 보다는 3국 관계를 강화하려는 것”이라며 “우린 3국 관계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이는 오랫동안 강화하기 위해 추구해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강력하고 효과적인 3국 관계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인권과 여성의 권한을 옹호하고, 기후변화에 맞서고, 지역 및 세계 평화·안보를 증진하고, 법치와 국제질서에 기반한 규칙을 강화하는 데 있어 우리의 공통 안보와 이익을 위해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통일TV
증오와 분단을 넘어 평화로 통일로

관련글

작년 북한 대외무역 규모 73% 급감…’대북제재·국경봉쇄’ 여파

코트라 보고서…중국 교역 비중 다소 줄어 북한 지명 '서포'가 적힌 빈 화물열차칸

김정은, 북중 우의탑에 헌화…”혈연유대 대 이어 계승”

지난달 실각한 리병철도 군 서열 1위로 동행…상무위원엔 복귀 못해 <img src="https://vmg.yonhapnews.co.kr/photo/yna/YH/2021/07/29/PYH2021072900730004200_P2.jpg" alt="(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25 전쟁 정전협정...

전북도의회,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남북대화 재개해야

전북도의회, 한반도 평화 선언 지지 전북도의회가 28일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을 제거하고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을...

통일부, ‘남북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우선 추진

조만간 북한에 제의할 듯…기술적 문제는 없어南, 삼청동 회담본부에 영상회의실 마련…北도 화상회의에 익숙 남북 영상회의 시연

답글남기기

댓글을 입력하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글목록

작년 북한 대외무역 규모 73% 급감…’대북제재·국경봉쇄’ 여파

코트라 보고서…중국 교역 비중 다소 줄어 북한 지명 '서포'가 적힌 빈 화물열차칸

김정은, 북중 우의탑에 헌화…”혈연유대 대...

지난달 실각한 리병철도 군 서열 1위로 동행…상무위원엔 복귀 못해 <img src="https://vmg.yonhapnews.co.kr/photo/yna/YH/2021/07/29/PYH2021072900730004200_P2.jpg" alt="(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25 전쟁 정전협정...

동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 정상...

서해 통신선으로 불법조업선박 정보교환…함정교신 북측 응답 없어 남북연락채널 개통된 서해지구 군 통신선

전북도의회,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남북대화 재개해야

전북도의회, 한반도 평화 선언 지지 전북도의회가 28일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을 제거하고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을...

통일부, ‘남북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조만간 북한에 제의할 듯…기술적 문제는 없어南, 삼청동 회담본부에 영상회의실 마련…北도 화상회의에 익숙 남북 영상회의 시연

정부 “남북 연락선 복원 환영”…이인영...

오전 10시 판문점·연락사무소 남북 통화 진행…"북한, 주로 경청하고 호응"'취임 1년' 이인영 "좋은 소식…개성공단, 이산가족 상봉 등 더 노력할 것"

정부 “남북 연락선 복원 환영…다양한...

오전 10시 판문점·연락사무소 남북 통화 진행…"북한, 주로 경청하고 호응" 통일부 "판문점·연락사무소 남북 통화 진행"

북한, 코로나에도 2년 연속 노병대회…태형철,...

작년엔 김정은이 연설 '자위적 핵억제력'언급…참가자들 25일 평양 도착 북한 전쟁노병들, 전국노병대회 참가차 평양도착

박지원 1년…국정원 개혁 마침표에도 북핵·사이버안보...

오는 29일 취임 1주년…대공수사관 이관도 숙제 박지원 국정원장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